Deakaksa
   

bulsang

자신이 변하면 세상이 변한다

우리는 때때로 만원 버스나 지하철에서 "왜 사람이 이렇게 많냐"하고 짜증을 내는 사람을 본다. 그 사람은 자신이 그 곳에 있어 더 복잡해졌음을 간과한 것이다. 그러면 불교는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는가? 지옥에 있는 사람은 자신만을 위해 산다. 먹을 것이 있어도 자기만 먹으려고 애쓴다.

하지만 지옥의 숟가락은 너무 길어 자기 것으로 재 입에 넣을 수가 없다. 그래서 지옥에 있는 사람들은 언제나 상대를 원망하면서 굶주리고 산다. 눈앞에 먹을 것을 두고도 말이다.

그러나 극락에 있는 사람은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산다. 그래서 먹을 때는 서로서로 옆 사람에게 먹여 주면서 산다고 한다. 이곳 사람은 지옥에 있는 사람과 다르게 서로 먹여 주며 언제나 화합하고 배부르게 산다.

이것은 지옥과 극락에 대한 비유이지만 오늘날 우리들의 삶을 돌아볼 때 귀중한 교훈이 된다. 여기서 자신만을 위해 탐욕스럽게 사는 사람과 이웃과 더불어 생각하는 사람의 차이가 대조적으로 나타난다. 이처럼 우리가 자기 중심적인 삶에서 벗어나 이웃과 함께 하는 삶으로 전환될 때 괴로움의 세계가 자유와 평안의 세계로 바뀌게 될 것이다.

대립과 갈등, 고통으로 얼룩진 세계를 바꿔나가는 우너동력은 세계의 구성원인 인간 자신이다. 즉 신이라는 절대적 존재가 아니라 세계의 구성원인 인간 자신의 지혜와 힘으로 세계의 변화를 이루어야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