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akaksa
   

bulsang

금장경

《금강반야바라밀경(金剛般若波羅密經)》의 약칭으로 금강과 같이 견고하여 능히 일체를 끊어 반야부 계통의 경전 가운데《반야심경》다음으로 널리 읽히는 경이다. 특히 선종에서는 5조 홍인대사 이래로 중시되어 온 소의경전으로서, 불교경전 가운데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경이다.

중심사상은 공(空)사상이다. 철저한 공사상에 의해 번뇌와 분별하는 마음을 끊음으로서 반야의 지혜를 얻어 깨달음을 증득할 수 있다는 것이다. 그러나 공 사상을 천명하면서도 공(空)자가 한자도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이기도 하다. 이는 아마도 이 경이 대승불교의 최초기에 성립된 것으로서 아직 공이라는 술어가 확립되지 않았기 때문으로생각된다. 또한 이 경에서는 대승과 소승이라는 의식도 분명하지 않아 두 관념도 아직 성립되기 이전의 경전으로 보여진다.경전의 구성을 살펴보면 부처님의 제자 가운데 공의 이치를 가장 잘 터득하고 있었다는 보리존자(須菩提尊者)와 부처님이 문답식의 대화를 전개해 가는 것으로 되어 있다.

법회인유분 제1에서 시작하여 응화비진분 제32로 끝나고 있다. 그 사상의 골자는 철저한 공 사상에 입각한 윤리적 실천에 두고 있다.

특히 이 경에서 주목받고 있는 경의 문구는 '응무소주 이생기심(應無所住 而生其心)'이다. 6조 혜능(慧能)이 어느 날《금강경》을 읽다가 바로 이 대목에서 홀연히 깨달았다고 할만큼 특색 있는 표현이며, 핵심적인 문구로써 선종에서 매우 중요시 여기는 어구이다. '마땅히 머무는 바 없이 그 마음을 일으켜라.'라고 해석되는데, 달리 표현하면 '일체의 것에 집착함이 없이 그 마음을 활용하라.'라는 뜻이다.

다시 말해 모든 것이 공하기 때문에 집착할 필요가 없고 집착하지 않은 마음의 상태로 마음을 쓰라는 것이다.이때 비로소 '평등즉차별' '차별즉평등'이라는 중도의 진리를 가장 선명하게 체득할 수 있다는 것이다.

한역에서는 6종이 있으나 구마라집이 번역한《금강반야바라밀경》(1권)이 가장 널리 유통되고 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