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akaksa
   

bulsang

화엄경

《화엄경》은 부처님이 성도한 깨달음의 내용을 그대로 표명하고 있는 경전이다. 대승경전 중에서도 교학적·사상적으로 불교의 핵심을 가장 깊게 담고 있다. 《대방광불화엄경》의 약칭으로 각 장이 독립된 경전으로 되어 있던 것을 4세기경에 집대성했다.

한역에는 6본이 있으나 지금은 3본만 전해 오고 있다. 《60화엄》《80화엄》《40화엄》이 그것이다.

《60화엄》418∼420년에 중국 동진의 불타발타라(佛陀跋陀羅, 覺賢)가,《80화엄》은 695∼699년에 당나라 실차난타(實叉難陀)가,《40화엄》은 795∼798년에 당나라 반야(般若)가 각각 번역했다. 이 중《40화엄》은《60화엄》과《80화엄》속에 있는 마지막 장인 <입법계품>에 해당한다. 따라서《60화엄》과《80화엄》이 한역의 완본이라 할 수 있다.

《60화엄》은 7처 8회 34장,《80화엄》은 7처 9회 39장으로 구성되어 있다. 처(處)와 회(會)란 경을 설한 장소와 모임의 횟수를 뜻한다.《60화엄》에 따르면 제1적멸도량회는 보리수 밑에서 깨달음을 이룬 부처님의 주위에서 많은 보살들이 부처님의 덕을 칭송하고 있다. 이때 부처님은 이 경의 교주인 비로자나불과 한 몸이 되어 있다. 제2보광법당회에서는 부처님이 사자좌에 앉아 있고 문수보살이 고집멸도(苦集滅道) 사성제를 설한다. 또 10보살이 10종의 깊은 법을 설한다.

제3도리천회·제4야마천궁회·제5도솔천궁회·제6타화자재천궁회는 설법의 장소가 천상으로 각각 보살이 수행하는 계위를 뜻하는 십주(十住)·십행(十行)·십회향(十廻向)·십지(十地)에 대해 설해지고 있다. 제7회는 다시 지상의 보광법당회로 지금까지의 설법을 요약하고 있다.

제8서다림회(기원정사)는 <입법계품>으로 선재동자가 보살에서 외도에 이르기까지 53선지식을 찾아 구도하는 과정을 묘사하여 정진이 곧 불교임을 강조하고 있다.

그가 만나는 선지식 중에는 보살만이 아니라 비구(니)·소년·소녀·의사·장자·바라문·창녀 등 가지가지의 직업과 신분을 가진 사람들이 섞여 있다.

이는 형식이 문제가 아니라 보리심의 유무가 문제라는 대승불교의 수도(修道)의 이상(理想)을 잘 나타내 주는 것이라 하겠다.

《법화경》의 천태사상과 함께 대승교학의 쌍벽을 이루고 있다.